[소셜] [동열모 칼럼] 추억의 <國民敎育憲章> - 시애틀한인로컬칼럼

webmaster 2020-02-12 (수) 21:52 7개월전 675  

70년대에 초, 중등학교에서는 행사가 열리면 식순에 따라 맨 먼저 <국민 교육헌장>부터 낭독했는데 그 <국민교육헌장>이 시대가 바뀌더니 없어지고 말았다. 이렇게 우리의 기억에서 사하진 그 <국민 교육헌장>이 최근에 어느 일간지에 게재 되었기에 너무도 반가워 그 全文을 여기에 옮겨보고자 한다. 

이 교육헌장은 홍익인간(弘益人間)을 육성하려는 학교 교육의 원대한 지표를 제시한 헌장이기 때문에 오늘의 단편적인 토막지식을 주입하는 현실과 대조되어 그 뜻이 더욱 심대하게 느껴진다. 

<국민 교육헌장>은 박정희 대통령 시절인 1968의 11월 26일에 국회를 통과되어, 동년 12월 5일에 공포되었던 것이다. 이렇게 제정된 <국민교육헌장>을 교과서의 첫 머리에 게재하는 동시, 행사가 열리면 식순에 따라 이 교육헌장부터 낭독했고, 이 교육헌장을 새마을 운동을 통해 생활화 하도록 적극 추진했던 것이다. 이렇게 소중하게 다루던 교육헌장이 박정희 대통령의 서거와 함께 사라지고 말았으니 진실로 안타까운 일이다.  

오늘날의 학교 교육은 이 교육헌장에 담겨진 인간의 덕성이나 소양을 함양하는 지혜(智慧)보다는 단편적인 토막 지식(知識)의 주입에 치중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전교조가 장악하고 있는 초, 중등교육에서는 우리의 빛나는 현대사를 수치스러운 역사로 매도하면서 순진한 학생들을 이념분쟁에 휘말리게 하니 인성교육은 더욱 소홀히 되는 것이다.   

여기에 <국민교육헌장> 전문을 게재해 본다. 


국민교육헌장    

우리는 민족중흥의 역사적 사명을 띠고 이 땅에 태어났다. 조상의 빛난 얼을 오늘에 되살려 안으로 자주독립의 자세를 확립하고, 밖으로 인류 공영(共榮)에 이바지할 때다. 이에 우리의 나아갈 바를 밝혀 교육의 지표를 삼는다.  

성실한 마음과 튼튼한 몸으로 학문과 기술을 배우고 익히며, 타고난 저마다의 소질을 계발(啓發)하고 우리의 처지를 약진의 발판으로 삼아 창조의 힘과 개척의 정신을 기른다. 공익과 질서를 앞세우며, 능률과 실질을 숭상(崇尙)하고, 경애(敬愛)와 신의에 뿌리박은 상부상조의 전통을 이어받아 명랑하고 따뜻한 협동정신을 북돋운다. 우리의 창의와 협력을 바탕으로 나라가 발전하며, 나라의 융성(隆盛)이 나의 발전의 근본임을 깨달아 자유와 권리에 따르는 책임과 의무를 다하며, 스스로 국가건설에 참여하고 봉사하는 국민정신을 드높인다.  

반공, 민주정신에 투철한 애국 애족이 우리의 삶의 길이며, 자유세계의 이상을 구현하는 기반이다. 길이 후손에 물려줄 영광된 통일 조국의 앞날을 내다보며, 신념과 긍지를 지닌 근면한 국민으로서 민족의 슬기를 모아 줄기찬 노력으로 새 역사를 창조하자.

                           1968년 12월 5일  

                            대통령 박정희   


오늘에 와서 이 <국민 교육헌장>을 읽어보면 그 의미가 더욱 새로워지며, 이 교육헌장에 함축된 행동지표를 앞세우고 국민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구슬땀을 흘리면서 새마을 운동을 전개해 <한강의 기적>을 창출하던 그 시절이 더욱 그리워진다. <한강의 기적>은 대한민국을 아프리카의 가난한 나라 에티오피아의 원조가지 받던 나라를 원조하는 나라로 만든 것이다.  

이렇게 국민 모두가 합심해서 국가 재건을 향해 약동하던 그 시절이 오늘에 와서 더욱 그리워진다. 오늘의 한국은 원대한 국정지표는 전연 세우지 않고 오로지 지난 정부에 대한 보복에만 몰두하고 있어 사회 전체가 이념분쟁으로 갈기갈기 찢어져 나라의 장래가 암담한 현실에서 <국민교육헌장>을 힘차게 제창하던 그 때, 그 시절이 그립기만 하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번호 분류 이미지 제목 날짜 조회
513 미술
[권선영 S 미술학원] 걱정보다는 분석과 끈기 - 시애틀 한인 미술 칼럼
09-15 420
09-15 420
512 카이로프랙틱
[굿닥터 카이로프랙틱] 교통사고 부상의 진단 - 시애틀 한인 척추 칼럼
09-15 320
09-15 320
511 문학
[동열모 칼럼] 現代社會에서 심해지는 空虛感 - 시애틀 한인 문학 칼럼
09-15 317
09-15 317
510 소셜
[레지나 칼럼] 9월의 어느 날에(1) - 시애틀 한인 소셜 칼럼
09-15 337
09-15 337
509 스킨케어
[리바이브 스킨케어] 아프지 않게 예뻐지는 UVL 리프팅 - 시애틀 한인 스킨케어 칼럼
09-15 383
09-15 383
508 종교
[문성주 칼럼] 공의와 자비의 서광을 비추소서 - 시애틀 한인 종교 칼럼
09-15 350
09-15 350
507 교육
[민명기 교육칼럼] 지금 고교 시니어들이 해야 할 일들 6: 재정 보조 신청 - 시애틀 한인 교육 칼럼
09-15 375
09-15 375
506 문학
[박미영 문학칼럼] 코로나 인내심 - 시애틀 한인 문학 칼럼
09-15 307
09-15 307
505 한방의료
[박요셉 한방의원] 음낭 가려움증(신낭풍) - 시애틀 한인 한방 칼럼
09-15 327
09-15 327
504 스포츠
[시애틀 볼륨댄스 동호회] 댄스 규칙 - 시애틀 한인 볼륨댄스 칼럼
09-15 283
09-15 283
503 부동산
[이원규 부동산] 부동산 매매 - 시애틀 한인 부동산 칼럼
09-15 359
09-15 359
502 회계
[안상목 회계칼럼] 667. 교환가치와 공산주의 5 - 시애틀 한인 회계 칼럼
09-15 370
09-15 370
501 종교
[오아시스 교회] 오늘날의 베데스다 연못은 어디에? - 시애틀 한인 교회 칼럼
09-15 312
09-15 312
500 스킨케어
[유명스킨케어] 아름다운집 아름다운 얼굴 - 시애틀 한인 스킨케어 칼럼
09-15 316
09-15 316
499 소셜
[정병국 칼럼] “여기와 지금” - 시애틀 한인 소셜 칼럼
09-15 319
09-15 319
498 한방의료
[천진 한의원] 갑상선의 한방치료(2) - 시애틀 한인 한방 칼럼
09-15 348
09-15 348
497 미술
[권선영 S 미술학원] 생각을 채우는 작업 - 시애틀 한인 미술칼럼
09-05 455
09-05 455
496 카이로프랙틱
[굿닥터 카이로프랙틱] 갑작스러운 교통사고 시의적절한 조치 -시애틀 한인 척추 칼럼
09-05 393
09-05 393
495 문학
[동열모 칼럼] 추억의 <서울 올림픽>  - 시애틀 한인 문학 칼럼
09-05 385
09-05 385
494 소셜
[레지나 칼럼] 네가 왜 거기서 나와(2) - 시애틀 한인 소셜 칼럼
09-05 390
09-05 390
493 스킨케어
[리바이브 스킨케어] 폐의 건강을 위한 경락 마사지 - 시애틀 한인 스킨케어 칼럼
09-05 436
09-05 436
492 종교
[문성주 칼럼] 행복 코드 - 시애틀 한인 종교 칼럼
09-05 332
09-05 332
491 교육
[민명기 교육칼럼] 지금 고교 시니어들이 해야 할 일들 5: 과외 활동 기록 정리 - 시애틀 한인 교육 칼럼
09-05 435
09-05 435
490 문학
[박미영 칼럼] 사가독서 - 시애틀 한인 문학 칼럼
09-05 356
09-05 356
489 한방의료
[박요셉 한방칼럼] 눈이 건조하고 잘 충혈됩니다. - 시애틀 한인 한방 칼럼
09-05 355
09-05 355
488 부동산
[부동산 칼럼] 미국 부동산 상식 - 시애틀 한인 부동산 칼럼
09-05 402
09-05 402
487 회계
[안상목 회계칼럼] 666. 교환가치와 공산주의 4 - 시애틀 한인 회계 칼럼
09-05 402
09-05 402
486 종교
[오아시스 교회] 새터민신학생 간증<2> - 시애틀 한인 종교칼럼
09-05 344
09-05 344
485 스킨케어
[유명스킨케어] 먹구름의 계절 - 시애틀 한인 스킨케어 칼럼
09-05 443
09-05 443
484 문학
[이성수 문학컬럼] 엘리베이터 안에 갇히다 - 시애틀 한인 문학칼럼
09-05 340
09-05 340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untitled
untitled
untitled